본문 바로가기

~2010/책동네산책

끼어? 말어? 무시할 수 없는 블로거들의 세계


지난주 인터넷에 블로그 계정을 하나 텄다. 블로그를 ‘만들었다’가 아니라 ‘계정을 텄다’인 것은 일단 공간을 확보했을 뿐 아직 ‘공사 중’이란 뜻이다. 블로그 개설이 처음은 아니다. 몇년 전 기자들에게도 블로그 바람이 불었는데 이때 만들어 제법 진지하게 글을 몇개 써서 올렸지만 얼마 안가 그만 뒀다. 게으름 때문이었다.

그런데 요즘 들어 조각 글이라도 메모를 해놓고 나중에 찾아볼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더 큰 이유는 출판계 사람들을 만날 때 파워 블로거나 블로그 세계의 현안을 모르면 머쓱해지는 느낌을 받는 경우가 잦아졌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상대방이 “로쟈가 뭐뭐라고 썼던데…”라고 말을 시작하는데 내가 “예? 무슨 ‘쟈’라고요?”라고 되묻고, 상대방이 한심하다는 듯 나를 바라보는 상황을 말한다. 그 순간 ‘나이도 젊은데, 더구나 기자라는 사람이…’라는 상대방의 속말이 들리는 것 같다. 그래서 나의 블로그 개설엔 어떤 압박감 같은 게 작용했다고 할 수 있다. 나와 비슷한 ‘블로그맹(盲)’들을 위해 잠깐 설명드리자면 여기서 ‘로쟈’란 인문서적에 대해 가공할 정도로 넓고 깊게 서평을 올리는 ‘로쟈의 저공비행’이란 블로그의 주인장을 말한다. 그가 블로그에 올린 글을 엮은 단행본 ‘로쟈의 인문학 서재’(산책자)도 최근에 나왔다. 블로그와 책의 합성어인 ‘블룩(blook)’인 셈이다.

사회·문화변화에 대해 신조어 72개를 소개하고 비판적 논평을 곁들인 ‘미래시민개념사전’(21세기북스)이라는 번역서를 보면 ‘라이프 캐싱(life-caching)’이란 단어가 나온다. 휴대용 전자기기와 전자적 저장장치가 흔해지고 어디서나 온라인으로 자료를 저장하는 게 흔해지면서 사람들이 공적인 자료든 사적인 신변잡기이든 디지털 형태로 축적하는 데 열중하는 현상을 말한다. 틈만 나면 블로그에 글과 사진을 올리고 다른 이들과 공유하는 이른바 ‘블록질’을 연상하면 되겠다.

새로운 필자와 콘텐츠에 항상 목말라하는 출판계 입장에서는 이런 라이프 캐싱 풍조가 반가웠을 것이다. 출판사들이 블로그에 주목하기 시작한 것은 2~3년 전이다. 실용서가 주종을 이루지만 앞서 언급한 블룩, 즉 블로그를 발굴해 나온 책들의 목록이 꽤 길다. 요즘엔 영역이 넓어지면서 글쓰기에 재주가 있는 전문직 또는 전업작가들의 글이 블로그에 어느 정도 고이면 책으로 묶어내거나 아예 출판계약을 맺고 블로그에 연재하는 경향도 있다. 블로거들의 서평이 베스트셀러 진입 여부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치면서 출판사마다 블로거 마케팅에도 무척이나 신경을 쓴다. 책의 성격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신간이 블로거들에게 ‘씹히면’ 큰 타격을 예상해야 한다.

이런 것들이 상승작용을 일으키면서 블로그와 집단으로서 블로거들의 파워는 점점 더 커져만 간다. 그럴수록 블로그 세계에 발을 들여놓지 않았던 나 같은 사람이 느끼는 압박감도 커진다. ‘미래시민개념사전’ 방식으로 이름을 붙이자면 ‘디지털 지체 공포증’ 정도 되지 않을까. <2009. 6.2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