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0/책동네산책

[책동네 산책]‘인문학 가뭄’이 부른 오역 홍수

이런 글을 지면에 실을 때마다 착찹한 마음이 든다. 출판인들이 자존심 때문에 잘 말하진 않지만 간간이 전해 듣는 출판계의 현실은 매우 열악하다. 열악하다는 것은 두가지다. 하나는 경제적으로 영세하고 열악하다는 것인데 이건 뭐 익히 알던 것이다. 그런데 또 하나는 편집, 즉 교정, 교열에서부터 원고를 재정리하는 등의 작업에 부어지는 노력과 관심보다는 기획-이는 곧 매출에 대한 강조에 다름 아니다-에 훨씬 더 많은 노력이 기울여지고 그에 따라 편집자의 역량도 자꾸만 마케팅쪽으로만 계발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것을 적나라하게 지적하려고 하면 자꾸만 눈에 밟힌다. 역시 인쇄매체에 종사하는 나와 내가 속한 집단은 얼마나 잘하고 있나 하는 자괴감이 들기도 하고... 그럼에도 이번 건은 개인적으로 매우 충격이었다. 좋아하는 출판사이지만 회초리를 들 수 밖에...


묵직한 인문·사회과학서를 전문으로 내고 있는 한 출판사는 지난해 말쯤 외국 유명 학자의 두툼한 책을 번역해 출간했다. 그런데 심각한 문제가 터지고 말았다. 어느 전문가가 원서와 대조해서 읽고 번역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한 것이다. 번역자는 대체로 이 지적들을 수긍했다.

일부를 고치는 수준이 아니라 번역문을 전체적으로 재검토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남아 있는 책들, 그리고 이미 팔린 책들은 어떻게 할 것인가? 초판을 적게 찍긴 했지만 재고가 꽤 많이 남아있는 상태였다.

출판사는 재고를 폐기하고 품절시켰다. 그리고 이미 팔린 책들은 구매자를 파악해 새로 책이 나오면 교환해 주기로 약속했다. 다행히 인터넷 서점을 통해 팔린 경우가 많아 서점을 통해 구매자를 찾는 데는 큰 어려움을 겪지 않았다. 이 출판사 관계자는 “적지 않은 부담이었지만 그간 쌓아온 출판사의 이미지를 생각하면 당연한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였다. “인문학 전공자의 층이 엷어지면서 심도 있는 책들을 번역할 사람도, 교정·교열 및 편집 능력을 제대로 갖춘 출판 편집자도 갈수록 줄어들고 있습니다. 특히 출판사들이 편집자들에게 전문성보다는 ‘실적’을 강조하는 문화가 정착되고 편집자들의 이직이 잦아지면서 당연히 걸러졌어야 할 오·탈자나 비문, 오역이 방치되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다른 출판사의 편집주간도 비슷한 얘기를 했었다. “편집진이 자주 교체되고 젊어지면서 예전의 꼼꼼함과 치열함이 덜하다고 여겨지는 건 대부분의 출판사들이 가진 고민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나눈 지 얼마되지 않았는데 번역에 관한 시비가 또 붙었다. 활발한 강연과 저술·번역, 그리고 날선 비평으로 유명한 철학자 강유원씨가 다른 한 명의 공역자와 번역해 최근 출간한 책에 여러가지 오류가 있다는 지적이 공개적으로 제기된 것이다. 전부터 오역 사례를 많이 지적했던 서평가 ‘로쟈’는 이 책을 원문대조해 곳곳에서 문제점을 찾아냈다며 그 내용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다. 강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라온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그가 지적한 것 중에서 명백한 오역은 쇄를 거듭할 때 고치려 한다”고 밝혔다. 몇몇 문장은 고치겠다고도 했다. 이 책을 출판한 돌베개출판사 역시 “강씨가 번역문을 재검토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오자와 탈자, 비문 등은 책이건 신문이건 활자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매체로선 숙명과 같은 것이다. 아무리 글쓰기를 업으로 삼은 사람들이라 하더라도 인간인 이상 오·탈자와 비문은 발생하게 마련이다. 그리고 번역 역시 마찬가지다. 굵직한 번역서가 나올 때마다 의역이네, 직역이네, 오역이네 하는 시비가 붙곤한다. 이 또한 번역서의 숙명이라면 숙명이다.

특정인과 특정 출판사를 면박주고 싶은 뜻은 결코 없다. 번역자와 편집자가 나눠질 책임의 무게도 저울질 해봐야 할 것이다. 그러나 이 일이 이야기되고 곱씹어져야 하는 것은 앞서 소개한 우려 때문이다. 오죽하면 과거 이윤기씨로 하여금 <장미의 이름> 개역판을 내도록 만든 ‘고수’인 강씨와 차분하게 질좋은 책을 만든다는 평가를 받는 돌베개의 만남에서마저 이런 일이 벌어졌느냐는 안타까움과 우려 말이다. (2010.8.14)

  • 필유 2010.08.27 02:22

    아, 로쟈님 블로그를 통해 먼저 접했던 소식이네요. 돌베개나 강유원 씨나 쌓아온 이미지가 와르르 무너졌달까요... 이런 문제 좀 근절되면 좋겠는데, 아무래도 아직은 어려울 것 같아요(한숨).

    • 까만주름 2010.08.27 10:04 신고

      제가 쓰기도 했지만 활자매체에서 비문, 오탈자는 숙명이지요. 그리고 번역에서 오역도 마찬가지 아닐는지. 제 자신 활자매체에 종사하는 사람이라 자유롭지 않은 문제입니다. 다만 이런 실수를 없애기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구조적으로 이런 실수가 반복될 수 밖에 없다면 더욱 문제인거지요.

  • 나사못회전 2010.10.03 17:14

    아이고, 이 글에 댓글 달려했는데... 댓글 달기 단추 찾다가 못 찾고 방명록에다 그만... ㅎㅎㅎ 블로그맹이 이렇습니다. 이제야 찾았네요.

    어느 회사고 마찬가지겠지요. 숙련된 노동자, 업무 담당자를 품지 못하는 회사가 어떻게 질 좋은 제품을 내겠어요. 음... 아주 야박한 '구조조정'이 정말로 필요한 때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자주 하고 있습니다.

    • 까만주름 2010.10.03 23:30 신고

      제가 이런 류의 글을 쓰면서 제일 조심하는게 면박주기로 비춰지면 안된다는 것입니다. 물론 개인의 잘못 또는 특정 출판사의 잘못인 경우도 있겠지만 그것보다는 '구조'랄까, 관행 같은 것을 고쳐보자는 것이지요. 여하튼 반가워요. 날이 많이 추워졌는데 두피 보호에 조심하시길...ㅎㅎㅎ

    • 나사못회전 2010.10.04 15:45

      예, 늘 '면박주기'가 되지 않도록 고심하시는 줄 잘 알고 있어요^^ 글에 보입니다.

      구조와 관행은... 지금의 구조와 관행이 어느 부분에서건 한번쯤 '붕괴'해야 달라질 수 있을 것만 같습니다. 그런데 '붕괴'를 말해버리면 더 이상의 의논이 막히잖아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국외자가 됐습니다.

      즐겨찾기에 등록했습니다. 더 자주 들르겠습니다.

    • 까만주름 2010.10.08 19:34 신고

      답이 늦었습니다. 지금 프랑크푸르트인데 몇시간 뒤 돌아가는 비행기 탑니다. 여긴 온통 '디지털'에 미쳐 있어요. 디지털에 포박된 출판계의 절박한 몸부림 같아 안쓰런 느낌마저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