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해 말 이사온 집 주차장 한쪽에 길쭉한 화단이 있다. 누런 흙이 드러난 채 방치돼 있기에 집주인에게 부탁해 한 사람이 누울 수 있을 만큼의 넓이의 땅을 얻었다. 그리고 2주 전 주말에 퇴비 한 포대를 사다가 뿌리고 상추며 겨자채며, 깻잎 등의 씨앗을 심었다. 아이가 자기도 하겠다며 방정을 떨다가 온통 흙투성이가 됐지만 나무라지는 않았다.
조금 이르다는 감이 없지는 않았다. 수년째 텃밭농사를 짓고 계신 장인어른으로부터 지금 심어도 괜찮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이게 웬일인가. 파종을 한 날로부터 비, 찬바람, 눈, 다시 찬바람, 황사, 눈, 비가 이어지고 있다. 아무리 그래도 3월인데 이 정도 날씨에 씨앗이 얼어 죽지는 않을 거라고 안심하면서도 출퇴근길 때마다 화단을 바라보며 속을 졸이는 내 마음을 어떻게 알았는지 아내가 “게으름뱅이가 웬일로 부지런을 떠는가 싶더니만”이라며 핀잔이다.
아이가 ‘왜 아직 싹이 나지 않아요?’라고 묻는다면 ‘원래 싹이 나오려면 오래 걸리는 거야’라고 답해주겠지만 만약 날씨가 왜 이 모양이냐고 묻는다면? ‘날씨란 원래 이런 거야’라고 말해야 할까, 아니면 ‘인간이 지구를 너무 괴롭혀서 날씨가 화가 난 모양이야’라고 답해야 할까.
마녀 위니의 겨울 - 10점
밸러리 토머스 글, 김중철 옮김, 코키 폴 브릭스 그림/비룡소

아이의 잠자리 독서시간에 읽어주는 책 가운데 <마녀 위니의 겨울>(비룡소)이라는 그림동화책이 있다. 재미난 발상과 코믹한 그림 때문인지 아이가 꽤 좋아하는 책이다. 추운 겨울을 투덜대던 마녀 위니는 좋은 아이디어를 떠올린다. 그리고 요술지팡이를 휘두르며 주문을 외운다. ‘수리수리 마하수리 얍!’ 쌓였던 눈이 사라지고 햇볕은 쨍쨍, 날씨는 후끈해진다. 물론 위니네 정원 밖은 여전히 추운 겨울이다. 위니는 일광욕을 즐기며 희희낙락이다.
그런데 상황이 꼬이기 시작한다. 겨울잠을 자던 동물과 꽃들은 갑자기 따뜻해진 날씨 탓에 땅 위로 올라와 불평하더니 시들어 버린다. 추위에 떨던 동네 사람들이 위니네 정원으로 우르르 몰려온다. 일광욕을 하고 분수대에서 물장난을 치며 떠들썩하게 겨울 속 여름을 즐기는 사람들. 위니는 난장판이 된 정원에 아이스크림 장수까지 등장하자 화가 나서 다시 외친다. ‘수리수리 마하수리 얍!’
다시 눈이 쌓이고, 사람들은 하나둘 돌아가고, 동물과 꽃들은 달콤한 겨울잠에 빠져든다. 위니는 뜨거운 코코아를 마시며 ‘겨울도 괜찮아’라고 생각한다. ‘마녀 위니’ 시리즈는 여러권인데 이처럼 자연스러움의 미덕을 촌스럽지 않게 일러준다.
위니는 장난 삼아 날씨를 바꿔본 것이지만 우리 인간은 오랫동안 진지한 자세로 자연을 바꿔왔다. 이런 행동이 날씨를 뿔나게 할 거라는 경고가 있었지만 실제 피부로 이걸 느낀 건 비교적 최근이다. 그림동화는 위니가 날씨를 일거에 되돌리며 해피엔딩으로 끝난다. 불행히도 우리는 날씨를 되돌릴 마법의 주문도, 요술지팡이도 가지고 있지 않다.
자연과 생명의 아름다움을 체험할 수 있게 해주고 환경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어린이책이 쏟아진다. 이런 책을 보고 자란 아이들은 좀 더 진지한 ‘환경 마인드’를 가지리라 기대해본다. 하지만 마음 한쪽에 우울한 기운이 스며든다. 괴롭힘을 당한 지구의 병이 그만큼 더 깊어지고 있다는 뜻이니까. <2010.3.27>

Posted by 까만주름

댓글을 달아 주세요